예지향
 
 
 
 
 
신주(神主)는 나무 위를 둥근 직육면에 다듬어 그 위에 죽은 이의
친속 관계, 관작과 봉사자의 이름등을 쓴것으로 중국 고대 이래 현재까지 사용되고 있는 대표적인 신위의 상징이다.
 
모든 제사에는 향사 대상자를 상징하는 신위(神位)를 설치하게 된다.
신위는 돌아가신 조상의 형체를 표상한 것이다. 신위에는 예로부터 시동,신주,위패,사판(위판이라고도함),소상,동상,초상화,지방 등이 사용되었고, 현대에는 사전도 사진도 사용되고 있다.
 
제사 중에는 이들 신위에 신이 깃들이는, 즉 의빙(依憑)하는 것으로 믿어졌다. 신주(神主)는 나무 위를 둥근 직육면에로 다듬어 그 위에 죽은 이의 친속 관계, 관작과 봉사자의 이름등을 쓴것으로 중국 고대 이래 현재까지 사용되고 있는
대표적인 신위의 상징이다.

신주에 사용되는 나무는 중국의 하나라 때는 소나무를, 은나라때는 잣나무를, 주나라 부터는 밤나무를
사용하였다.

이들 나무는 각기 그 나라의 사당이 있던 지역의 토양에서 잘 자라던 나무를 사용한 것이라고 한다. 신주는 두 쪽의
나무판을 맞대어 제작하는데 앞판에는 한가운데에 죽은 이의 친속,관작,시호 들을 쓰고 그 왼쪽에 봉사자의 친속과
이름을 쓴다. 뒤판에는 한가운데 아래로 겔게 홈을 파고 거기에 죽은 이의 관작과 성명을 쓴다. 뒤판의 좌우에는
바람이 통하도록 둥글게 구멍을 뚫어 둔다. 신주는 이 두 판을 맞붙여 받침대에 꽂아 세워 나무 상자 속에 담아 보존한다. 신주는 장례식 때 묘지에서 제작되어 3년간 빈소에 모셨다가 담제를 지낸 후 사당에 모신다. 위패는 그 형태가 신주와
비슷하지만 제작법은 간단하다. 단순히 한토막의 직육면체 나무를 다듬어서 그 위에 죽은이의 친속과 관작 등을
쓴것으로 약식 신주라고 할 수 있다. 이는 주로 불교 사찰에서 사용되고 있다. 위판이라고도 하는 사판은 신주의 형태의 넓적한 목판에 죽은 이의 관작이나 호 등을 쓴것으로 성균관,향교,서원,사우 등에서 주로 사용하고 있다.

 

지방은 중국의 송나라 때부터 신주 대신에 일회용으로 사용되기 시작한 것으로 우리 나라에서는 조선 초기
부터 사용되었다.

사당의 건설이나 유지가 쉬운 일이 아니었기 때문에 조선시대에도 웬만한 집이 아니면 신주를 모시지 못하고 그 대신
지방을 사용했다. 지방은 제사 직전에 만들었다가 제사를 마치면 소각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제작이나 관리가 매우
간편하다. 지방이란 제사대상자를 상징하는 것으로 신주대신으로 사용하였으며 제사 직전에만들었다가 제사를 마치면 소각한다. 그 내용은 제사를 모시는 사람과 조상과의 친속관계, 조상의 관직(여성은 봉호), 시호(여성은 성씨)등을
나타낸다. 신위는 고인의 사진으로 하고 사진이 없으면 지방으로 대신할 수 있다. 지방은 깨끗한 백지에 진묵으로
정성들여 쓰며 길이는 22Cm, 넓이는 6Cm정도로 한다. 지방의 내용은 생전에 관직이 없으면 학생(學生)이라 쓰고,
관직을 지냈으며 그 관직 그대로 쓰고, 그 부인의 경우는 유인(孺人)대신 정경부인이라고 쓴다. 男子지방의 고(考)는
부(父)와 동일한 뜻으로 생전에는 父라고 하고 사후에는 考라고 하여비는 모(母)와 동일한뜻으로 생전에는 母라고 하며, 사후에는 비라고 한다. 女子의 경우에는 孺人 다음에 본관 성씨를 쓰며 아내의 경우 자식이 있어도 남편이 주제가 되며 자식의 경우에는 손자가 있어도 아버지가 주제가 된다. 재취로 인하여 삼위 지방일 경우는 왼쪽에 男子의 지방을,
중간에 본비의 지방을, 오른쪽에 재취비의 지방을 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