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지향
 
 
 
 
 
전통 제례 진행절차
 
1. 강신(降神)
신위께서 강림하시어 음식을 드시라는 의식으로 제주가 신위 앞에
향을 피우고 두 번 절한 다음 술을 따라 올리고 두 번 절한다.
2. 참신(參神)
참사자 모두가 두 번 절한다. 신주를 모실 경우에는 참신을 먼저하고 지방으로 모실 경우에는 강신을 먼저 한다.

3. 초헌(初獻)
첫 번째 잔을 올림. 술은 모사에 세 번에 걸쳐 조금씩 나누어 붓는다. 메 뚜껑을 연 후 모두가 꿇어 앉고 축문을 읽는다. 모두 일어서고 제주만 제배한다.

4. 아헌(亞獻). 종헌(終獻)
아헌은 주부가 두 번째 잔을 올리고, 네 번 절한다. 종헌은 세 번째 잔을 올리는 절차로서 근친자인 제주의 동생,
가까운 친척이 잔을 올리고 제주는 재배한다.

5. 유식(侑食)
숟가락은 메에 꽂아놓고 젓가락은 시접에 나란히 놓는다. 6. 합문(闔門) 제청일 경우는 문을 달고 단칸방일 경우에는
조횽히 그 앞에서 엎드린다.

7. 계문(啓門)
신위께서 메를 수저로 아홉 번 드실 만한 시간이 지난 뒤 제주가 기침 세번 하면 일어선다. 숟가락을 내려놓는다.

8. 헌다(獻茶)
국(갱:羹)을 내려놓고 숭늉을 올린다. 메를 조금씩 세 번 떠서 그 숭늉에 말고, 숭늉 그릇에 수저를 걸친 다음 잠시
읍(揖)한다.

9. 철시복반(撤匙覆飯) 다 잡수셨다고 생각되면 수저를 거두고 메뚜껑을 덮는다.

10. 사신(辭神) 참사자 모두 재배. 지방, 축문을 태운다.

11. 철상(撤床) 술잔을 내리고 뒤쪽의 것부터 내린다.

12. 음복(飮福) 조상께서 내린 복된 음식이란 뜻으로, 제사가 끝나면 제주부터 술을 한 잔 부어주고 모든 술과 음식은 나누어 먹고 남은 것을 싸주기도 한다.

현대식 제례진행 절차

1. 신위 봉안(神位奉安) 제상 위에 흰 종이를 깔고 제수를 진설한 뒤, 지방을 써서 붙인다. 제주가 분향하고,
모사에 술을 부 은 뒤 제주와 참사자가 일제히 신위 앞에 두 번 절한다.

2. 초헌(初獻) 고인에게 첫 번째 술잔을 올리는 절차이다. 술잔을 채워 두 손으로 받들고
향불 위를 거쳐 밥그릇과 국그릇 사이 앞쪽에 놓는다. 잔을 올린 뒤 두번 절한다.

3. 독축(讀祝) 초헌이 끝나면 제주는 축문을 읽고 두 번 절한다. 축문을 읽는 동안 다른 참사자들은 모두 꿇어 앉아
머리를 약간 숙이고 경건한 마음으로 듣는다.

4. 아헌(亞獻) 축문 읽기가 끝나면 주부가 두번째 술잔을 올리고 네번 절한다.

5. 종헌(終獻) 제주의 근친자가 세번째 술잔을 올리고 두 번 절한다.

6. 삽시(揷匙) 제수를 많이 드시라고 비는 의미로 숟가락을 밥에 꽂고 모든 참사자가 고개를 숙여 묵념한다.

7. 헌다(獻茶) 숭늉(혹은 냉수)을 국과 바꾸어 놓고, 수저로 밥을 조금씩 세번 떠서 물에 만 다음 수저를 물그릇에
가지런히 놓고 잠시 국궁하고 서 있다가 일어난다.

8. 사신(辭神) 참사자 일동이 일제히 신위 앞에 큰 절을 올린다. 안녕히 가시라는 작별의 인사를 드리는 것이다.

9. 철상(撤床) 지방을 거두어 축문과 함께 불사르고, 상을 물린다.

10. 음복(飮福) 참사자들이 제사 음식을 나누어 먹는다. 음복을 함으로써 조상님들의 복을 받는다는 속신(俗信)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