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지향
 
 
 
 
 
제수 진설법은 마련한 제수의 위치를 정해서 차리는 일
 
제수 진설법은 마련한 제수의 위치를 정해서 차리는 일을 말한다.
가가례(家家禮)라 하여 제수의 진설은 각 지방의 관습이나 풍속, 그리고 가문의 전통에 따라 다르며, 진설의 순서는 앞줄에서부터 과일,
둘째 줄이 포와 나물,세째 줄에 탕(湯), 넷째 줄에 적과 전, 다섯째 줄에 메와 갱(밥과 국)을 차례대로 진설한다. 제주(祭主)가 제상을 바라보아
오른쪽(우)이 동(東), 왼쪽(좌)을 서(西)라 하고 몇 가지 원칙을 정해서
진설한다.
조율시이(棗栗枾梨) : 왼쪽에서 대추,밤,감,배의 순서 (이율조시의 순으로 하는 방법도 있다.)
홍동백서(紅東白西) : 나머지 과일은 붉은 색은 동쪽으로 흰 색은 서쪽으로.
생동숙서(生東熟西) : 김치는 동쪽, 나물은 서쪽.
좌포우해(左脯右?) : 포는 왼쪽, 젓갈은 오른쪽.
어동육서(魚東肉西) : 생선은 동쪽, 육류고기는 서쪽.
두동미서(頭東尾西) :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
건좌습우(乾左濕右) : 마른 것은 왼쪽, 젖은 것은 오른쪽.
접동잔서(접東盞西) : 접시는 동쪽, 잔은 서쪽.
우반좌갱(右飯左羹) : 밥은 오른쪽, 국은 왼쪽.
남좌여우(男左女右) : 왼쪽은 남자, 오른쪽은 여자.

 

제례상 진설도
 
 
합설(合設) 조상의 제사를 모실 때 배우자가 있을 경우 두분을 함께 모신다.
즉 아버지의 기일에 어머니도 함께 모신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때는 두 분의 제사를 따로 차리면 각설(各設)이라 하고
한 상에 차리면 합설(合設) 이라 한다. 각설은 모든 제사 음식을 신위의 수대로 따로 담아야 하고 합설이면 밥과 국,
술잔만 따로 차리고 기타의 제수는 공통이다. 탕 5열로 진열. 모든 예서는 제수 진열이 4열로 예시되어 있는데
율곡의 제의초에만 5열로 되어 있다. 이는 탕을 놓느냐의 여부에 따라 결정되는 것으로 제수에 탕을 놓게 되면 5열로
배열할 수 밖에 없다. 현재는 모든 가정에서 탕을 함께 진설 하므로 5열로 상을 차린다. 반서갱동(飯緖羹東) 밥은 서쪽, 국은 동쪽이다. 즉 제사자의 입장에서 밥은 왼쪽, 국은 오른쪽으로 놓는다. 이는 산 사람의 상차림과과 반대이다.
따라서 숟가락과 젓가락은 중앙에 놓는다.

고서비동(考西비東) 고위(考位) 즉 남자 조상은 서쪽, 비위(비位) 즉 여자 조상은 동쪽이라는 뜻이다.
고위의 신위, 밥, 국, 술잔은 왼쪽에 놓고 비위는 오른쪽에 놓는다. 어동육서(魚東肉西) 생선은 동쪽, 고기는 서쪽에
놓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즉 생선은 오른쪽, 고기는 왼쪽에 놓는다. 두동미서(頭東尾西) 머리와 꼬리가 분명한 제수는 높은 방위인 동쪽, 즉 오른쪽(제사자의 입장)으로 머리가 가고 꼬리는 왼쪽으로 가게 놓는다.
그러나 지방에 따라서는 서쪽이 상위라 하여 머리를 서쪽으로 놓는 집도 있다. 적전중앙(炙奠中央) 적은 중앙인 3열의
가운데에 놓는다. 적은 옜날에는 술을 올릴 때마다 즉석에서 구워 올리던 제수의 중심 음식이었으나 지금은 다른 제수와 마찬가지로 미리 구워 제상의 한가운데 놓는다. 홍동백서(紅東白西) 과일을 놓는 방향과 순서를 가리키는 말이다.
즉 붉은 과일은 동쪽, 흰과일은 서쪽에 놓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는 말이다. 그러나 실제 제사에서 반드시 이 원칙대로 놓는 것은 아니다. 사례편람의 예서에는 보통 앞열의 왼쪽에서 부터 대추, 밤, 배, 감(곶감)의 순서로 놓고 있다.
배와 감은 순서를 바꾸기도 한다. 앞열의 오른 쪽에는 약과,유과 등의 과 자류를 놓는다. 남의 제사에 감 나와라,
배 나와라"는 할 수 없으니, 원칙에 준하되 형식에 너무 얽매이지 말고, 가가례로 정성을 다하여 진설하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