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지향
 
 
 
 
 
제례에 사용되는 음식을 말하며, 제수(祭需)·제찬(祭粲)
이라고도한다. 종류에는 메·편·갱(羹)·탕(湯)·적(炙)·전(煎)
·숙채(熟菜)·침채·포(脯)·혜(醯)·과일 등이 있다.
 
1. 메(밥) - 흰밥을 지어 밥그릇에 가득 담는다.
2. 갱(국) - 제사 국이다. 재료는 쇠고기와 무우를 네모반듯하게
썰어서 함께끓임.
3. 제주(술) - 맑은 술을 사용한다.
4. 편(떡) - 콩가루나 거피한 팥고물, 녹두고물등을 얹어 찐 찰편, 멥쌀편을 편틀에 괴어올린다.
5. 탕 - 육탕,어탕,소탕의 3탕이 기본이나 한 종류만 해도 된다.=모두 건더기만 탕기에 담는다.
(요즘은 간소하게 하느라 한번에 세 종류의 재료를 넣고 끓여 나누어 담기도 한다.)
6. 전 - 채소전(삼색전), 생선전(동태전), 육적(돼지고기)
7. 숙채(나물) - 농채(재배채소), 산채(산나물), 야채(들나물)로 하는 것이 전통이지만 구하기쉬운 고사리,도라지, 시금치 나물등 삼색 나물을 사용한다.
8. 생선 - 조기, 병어, 청어,상어, 문어, 홍어등에서 세가지 정도만 준비한다.
9. 적 -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시 중에서 한 가지만 한다.
10. 포 - 고기를 말린 육포, 생선의 껍질을 벗겨서 말린 것, 북어, 마른오징어, 문어말린것
중에서 쉽게 접할수 있는 식품이나 고장에서 많이 잡히는 건어물을 준비한다
11. 조과 - 산자, 다식, 약과,중에서 구하기 쉬운 것으로 준비한다.
12. 식혜 - 건더기만 건져서 담는다. 집안에 따라 올리지 않기도 한다.
13. 과실 - 대추, 밤, 감(홍시 또는 곶감), 배, 사과가 전통적으로 쓰이며, 계절마다 한두가지 준비한다.
(복숭아는 쓰지 않는다.)
14. 간장(청장) - 맑은 간장을 한 종지에 담아서, 음식의 부족한 간을 맞추는데 사용한다.

제수음식의 의미

- 감나무는 아무리 커도 열매가 한번도 열리지 않은 나무를 꺽어보면 속에 검은 신이 없고 열린 나무를 꺽어보면
검은 신이 있다. 이걸두고 부모가 자식을 낳고 키우는데 그만 그만큼 속이 상하였다하여 부모를 생각하여 놓는다는
설이 있다.

- 밤나무는 다 자라고 난 뒤 죽은 밤나무를 캐보면 처음 싹을 튀웠던 밤톨이 그대로 남아있다. 바로 이런 밤을
제사상에 올리는 이유는 자신의 근본을 잊지 않는다는 의미가 있다고 한다.

대추 - 대추는 원래 암수 한 몸인 나무이다. 그래서 그런지 열매가 아주 열리는데 꽃이 핀 곳에 반드시 열매가 맺히는
것을 바라보아 후손의 번창함을 뜻한다고 한다. 거기다가 애추씨는 통씨여서 곧 절개를 뜻하며 순수한 혈통을 의미한다 하여 젯상에 빠지지 않고 오르는 제물이다.

- 배는 껍질이 누렇기 때문에 황인종을 뜻한다. 오행에서 황색은 우주의 중심을 나타내고 있고 이것은 바로 민족의
긍지를 나타낸다. 그리고 배의 속살이 하얀 것은 우리 백의 민족에 빗대어 순수함과 밝음을 나타내기 때문에 제물로
쓰인다는 설이 있다.

조기 -조기는 서해안에서 나는 대표적인 어물이고 예전부터 생선의 으뜸으로 생각되어져 왔기 때문에 젯상에 빠지지
않고 오르는 제수 품목으로 여겨져 왔다고 한다.

명태(북어포) - 젯상에 빠지지 않는 북어는 우리나라 동해바다의 대표적인 어물이자 머리도 크고 알이 많아 훌륭한
아들을 많이 두고 알과 같이 부자가 되게 해 달라는 유래가 있다.

제례에 사용되는 음식을 말하며, 제수(祭需)·제찬(祭粲)이라고도 한다.
종류에는 메·편·갱(羹)·탕(湯)·적(炙)·전(煎)·숙채(熟菜)·침채·포(脯)·혜(醯)· 과일 등이 있다.

메는 밥을 뜻하며, 추석에는 송편, 설에는 떡국을 놓는다. 편은 떡, 갱은 탕국을 말한다. 탕은 고기·생선·무 등으로
요리한다. 적은 고기·생선·닭 등을 재료로 한 구이를 말한다. 전은 두부·호박·생선·고기 등을 사용한다.
숙채는 익힌 나물로, 도라지·고사리·시금치 등을 올린다. 침채는 김치를 뜻하며,
포는 북어포·육포·문어포 등을 사용한다. 혜는 식혜를 뜻한다. 과일은 대추·곶감·밤·배·사과 등을 준비한다
제사의 의미와 조상을 추모하는 정신, 현재의 나를 있게 한 것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되새기며 몸과 마음을
깨끗이하고 정성을 다하여 음식을 준비한다. 지방과 가문에 따라서 준비하는 음식이 다르며,
현대 사회의 형편에 맞게 준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