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지향
 
 
 
 
고대로 부터 이어져온 조상들의 숨결이 정재된 의식속에 담겨져
있는 제의례는 마땅히 계승되어야 할 우리의 아름다운 전통이다.
 
제사는 인류의 원시적 미개사회에서부터 시작되어 농경과 그 기원을 함께해 왔다. 고대인들은 농사가 사람의 힘만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자연이 가져다주는 혜택에 좌우된다고 믿었으며, 여기에서 초기의 제천의식이 비롯되었다.
 
이 같은 의식이 시간이 흐르면서 사회가 형성되고 사람들의 의식이 높아지면서 다양한 형태로 제사 문화가 정착되었다.왕가에서부터 먼저 시작된 삼국시대의 제사의례는 중국문물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할 수 있는데 제사문화가 화려하게 꽃피었던 시기는 조선시대로 고려말에 이르러 성리학의 도입과 더불어 '주사가례'에 따라 가묘를 설치하려는 운동이
사대부 사이에서 활발해지면서 조상에 대한 제사가 사회적 관습으로 정착되어 갔다.
조선시대 예법의 표준은 왕실의 경우 '국조오례의'였고 민간의 경우 가례가 일반적인 예법서였다. 이러한 조선시대의
제사문화는 조선말기까지 유교문화 속에서 사회전반에 걸쳐서 생활의 중요한 한 부분이 되어왔다. 여기에 관한 가장
오랜 문헌이라고 할 수 있는 중국 은대의 갑골문에 제물로 기록된 것은 짐승과 노예들뿐이다.
이러한 제사는 물론 서양에도 있었다.
구약성서에 기록된 카인과 아벨의 제사 이야기가 그것이다.
카인은 농사를 지어 곡식을 제물로 드렸고 아벨은 목축을 하여 양을 제물로 드렸던 바, 하나님이 아벨이 올린 양만을
받았다는 것이다. 성경에는 심지어 아브라함이 여호와의 명에 따라 그의 외아들 이삭을 제단에 올렸다는 이야기도 있다.
곧 양으로 대체되었다고는 하지만...오늘날의 제사에는 보통 술, 과일(대추, 밤, 감, 배, 기타), 밥, 국, 국수, 떡(편),
과자, 적(육적, 어적, 계적), 탕(육탕, 어탕), 전(육전, 어전), 포(육포, 어포),나물, 김치 등을 제수로 올리고 있다.
이 밖에도 옛날에는 현주라고 부르는 정화수, 젓갈, 식혜, 식초, 간 등을 올리기도 하였다.
또 계절에 따라 생산되는 햇과일들이나 떡국, 송편 같은 것을 올리기도 한다. 이러한 제수를 통틀어 청작서수라고 부른다. 이와 같은 형태의 제수는 산 사람을 대접할 때의 음식물과 유사한 것인데 이러한 예속은 대개 한.당대 이후의
중국 서민사회의 조상제사 풍습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이것이 주자의 '가례'에 수용되어 오늘날의 표준예법처럼
되었다. 제수로 보통의 음식을 쓰게 된 것은 돌아가신 이를 산사람과 똑같이 모신다는 정신에서 비롯된 것이다.
'중용'의 "죽은 이를 섬기기를 산 사람 섬기듯이 하고, 없는 이를 섬기기를 있는 사람 섬기듯이 하라"라는 교훈이
그 이론적 배경이 되었다. 이러한 정신으로 생전에 드리던 음식을 사후에 제사에도 올리게 된 것이다.